전국체전 1회 대회 기념표석 설치

옛 배재고보 운동장… 제막식 가져
송은아 | sea@segye.com | 입력 2019-10-10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조선체육회는 일제강점기 친일단체인 조선체육협회에 대항해 1920년 7월 13일 창립됐다. 그해 11월 4∼6일 조선체육회가 연 ‘제1회 전조선야구대회’는 전국체육대회의 시초가 됐다. 서울시는 전국체전 100주년을 맞아 첫 전조선야구대회가 열렸던 옛 배재고보 운동장(현 배재학당 역사박물관) 터에 전국체육대회 기념 표석(사진)을 설치했다고 9일 밝혔다.

서울시는 대한체육회, 배재학당 역사박물관과의 협의, 지난 9월 시 문화재위원회 표석분과 심의를 거쳐 표석을 제작·설치했다. 가로 35㎝, 세로 70㎝, 폭 24㎝ 크기로 스테인리스 스틸 재질이다.

표석에는 ‘제1회 전국체육대회 개최지’라는 제목 아래 ‘전국체육대회의 효시가 된 제1회 전조선야구대회가 옛 배재고등보통학교 운동장에서 1920년 11월 개최되었다’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제막식은 10일 제1회 전조선야구대회 시구자인 월남 이상재 선생의 후손 이상구씨, 강태웅 서울시 행정1부시장, 배재고보 및 대한체육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송은아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송은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