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美포틀랜드공항과 신규 노선 유치 위한 MOU 체결

추영준 | yjchoo@segye.com | 입력 2019-11-09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인천공항공사 구본환(오른쪽) 사장이 미국 포틀랜드 항만공사 커티스 로빈홀드 사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6일 그랜드 하얏트 인천에서 미국 포틀랜드공항과 북미지역 신규 항공사 및 노선 유치를 위한 마케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인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 포틀랜드 항만공사 커티스 로빈홀드 사장을 포함해 양사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인천공항공사와 포틀랜드공항은 이번 협약체결을 바탕으로 인천-포틀랜드 직항 신규 노선을 확대하고 공동으로 마케팅을 진행키로 했다. 
 
양사는 항공사의 인천-포틀랜드 노선 신규 취항을 위해 인천공항공사가 시행중인 ‘신규취항 인큐베이터 제도’ 및 ‘인센티브 제도’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인천공항공사가 올해 처음 도입한 ‘신규취항 인큐베이터 제도’는 항공사의 정규 취항 전단계인 임시편 운항시점부터 정기편 전환 시까지 마케팅 비용을 지원하는 등 항공사에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신규 항공사의 인천공항 취항을 지원하는 신개념 마케팅 정책이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9월 대양주 유수공항인 멜버른공항과 본 제도를 활용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아시아나항공의 인천-멜버른 동계 운항 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양 공항간의 협력관계가 본격화되면 인천공항의 핵심 수송지역이라 할 수 있는 북미 네트워크가 확대돼 인천공항 미주 환승여객이 증대되고 여객 편의가 향상되는 등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포틀랜드와 아태지역을 잇는 직항노선은 델타항공의 일본 나리타-포틀랜드 노선(주7회)이 유일하며 델타항공은 이 노선을 내년 3월부터 하네다-포틀랜드 노선으로 변경해 운항한다. 인천공항과 포틀랜드 공항은 아태 노선의 변화에 맞춰 적극적인 신규노선 유치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인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은 “앞으로도 인천공항공사는 세계 유수의 공항들과의 네트워크 확대에 주력함으로써 인천공항을 이용하시는 여객 분들의 편의를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추영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