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공단-(주)공항리무진, 현대글로비스(주) 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MOU 체결
나기천 | na@segye.com | 입력 2019-11-09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한국교통안전공단은 6∼7일 양일간 온실가스 감축기술 발굴과 목표관리업체의 감축의식 고취를 위한 ‘2019년 교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 역량강화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2019년 현재 온실가스 목표관리 대상은 총 86개 기업으로, 공단은 지난 2010년 교통부문 온실가스 및 에너지 목표관리 제도가 도입된 이후 온실가스 배출과 에너지 소비가 많은 업체를 관리대상으로 지정하여 감축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줄이도록 관리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은 2018년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달성한 39개 업체 중 성과발표를 통해 선발된 우수업체를 시상하고, 관리담당자의 목표관리제도 대응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평가 결과,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상인 최우수상은 ㈜농협물류가, 우수상은 여객부문 대창운수㈜, 화물부문 현대글로비스㈜, 철도부문 공항철도㈜가, 장려상은 여객부문 ㈜코리아와이드경북, 화물부문 ㈜유성티엔에스, 철도부문 대구도시철도공사가 선정됐다.
 
한편 이날 워크숍에서 공단은 온실가스 ·에너지 목표관리 업체인 ㈜공항리무진, 현대글로비스(주)와 온실가스 감축 시범사업에 대한 업무 협약을 각각 체결했다.
 
이들 회사는 공단과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2030년까지 교통부문에서 감축해야할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기후변화에 공동 대응하는 데 합의했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온실가스의 효율적 감축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세계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우리 국민이 좀 더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보다 적극적인 태도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기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