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내년 3월까지 미세먼지 저감 특별대책… 공공차량 2부제

김덕용 | kimdy@segye.com | 입력 2019-12-06 03:05: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구시는 미세먼지 고농도 계절인 이달부터 내년 3월 말까지 4개월간 평시보다 미세먼지 저감조치를 강화해 시민건강을 보호하겠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공공부문 차량 2부제 △사업장 부문 관리 강화 △시민건강 보호 등 3개 분야에 걸쳐 특별대책을 시행한다.
 
대구 소재 행정 공공기관 공용차, 직원 승용차를 대상으로 공공부문 차량 2부제를 실시한다. 다만, 경차·친환경차(하이브리드, 전기·수소차), 임산부·유아 동승·장애인 등 이용 차량, 경찰·소방 등 특수목적 차량 등은 제외한다.
 
미세먼지 배출원에 대한 감시 강화를 위해 이동식 측정 차량 1대, 무인비행선(드론) 1대를 구입해 지역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산업단지 소재 4개 구·군을 중심으로 민간점검단(8개조 16명)을 운영하고, 미세먼지 자율저감협약 대상 사업장을 15개에서 100개 이상으로 늘려 평균 생산량 대비 20%가량 감축을 유도한다.
 
도로 재비산먼지 농도가 높은 16곳 80.6km 구간을 집중관리도로로 지정한 뒤 매달 두 차례씩 분진흡입차·진공청소차·살수차를 투입해 미세먼지를 제거한다.
 
이밖에 사회복지시설, 기초생활보장수급자 등 취약계층 41만4000여명에게 1인당 평균 14개씩 미세먼지 마스크 총 598만8000여개를 지급한 데 이어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행동 요령을 교육하기로 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덕용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