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연천군, '야생동물구조 인프라 구축협약' 체결

송동근 | sdk@segye.com | 입력 2019-12-07 03:25: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기도와 연천군이 야생동물 구조-보호를 위한 인프라를 구축해 생태자원 보전을 위한 공동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김종석 경기도 축산산림국장과 박성남 연천군 부군수는 5일 연천군청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북부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보전학습장 조성을 위한 협약서’에 공동 서명했다.
 
김종석 국장은 협약식에서 “경기북부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야생동물 구조뿐만 아니라 미래 주인공인 청소년을 위한 교육기관 역할을 하는데 주력할 것”이라며 “야생동물 보호 인식 증진을 통해 ‘사람과 동물이 평화롭게 공존하는 경기도’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성남 부군수는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DMZ와 한탄강 지질공원과 연계해 연천군 관광자원 개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오늘 협약을 계기로 경기도와 잘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시설 조성 및 운영을 통해 지역관광 활성화, 일자리 창출을 도모해 나가기로 했다. 연천군은 부지 무상대부와 함께 지속적인 시설운영을 위한 행정 지원을 약속했다.
 
양 기관은 또한 DMZ 일원의 야생동물 실태조사-연구 등 공동 대처가 필요한 사안에 대해 상호 협력해 나갈 것을 합의했다.
 
경기도는 연천군 전곡읍 양원리 일원 1만243㎡ 부지에 야생동물 구조-치료시설과 학습장-전시실 등을 갖춘 ‘경기북부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및 보전학습장’을 내년에 조성할 계획이다.
 
이곳은 향후 야생동물 구조와 치료, 재활-자연복귀는 물론 생태-질병-서식에 대한 연구, 관련분야 전문인력 양성, DMZ 일원 생물자원 및 생태서식지 보존, 생태교육 프로그램 개발-운영 등을 담당하게 된다.
 
해당 부지는 야생동물이 적응하기 좋은 자연환경을 갖췄고, 인근에 연천군에서 ‘생태자원 체험학습공원’을 만들 계획이라 향후 두 시설을 연계하면 청소년 교육-생태자원 보전 차원의 시너지 효과가 클 것이란 예측이다.
 
특히 연천군이 올해 6월 ‘임진강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등재’에 성공한데 이어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등재를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향후 경기북부가 세계적 자연-생태 관광명소로 부상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도는 전망하고 있다.
 
의정부=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송동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