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으로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감시

서울시, 첫 투입… 불법행위 촬영 / 미세먼지 저감위해 관리 강화
송은아 | sea@segye.com | 입력 2019-12-13 04: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삼한사미’의 계절이 시작된 가운데 서울시가 드론(무인기)을 활용해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을 감시한다. 서울시는 12일 드론을 오염물질 배출 사업장·공사장 현장감시에 처음으로 투입했다고 밝혔다.

드론 활용은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시행되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에 따른 것이다. 계절관리제는 미세먼지 농도가 치솟는 기간뿐 아니라 평소에 강력한 저감 대책을 시행해 대기질을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서울시가 올해 처음 도입했다.

드론을 띄우기 위해서는 사전에 수도방위사령부와 국토교통부의 허가를 일일이 받아야 한다. 그런데도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굴뚝이나 사각지대를 감시하는 데 드론이 효율적이라고 시는 판단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이 밀집한 지역은 도보로 돌아다녀서는 파악할 수 없는 사각지대들이 있다”며 “이처럼 넓은 지역이나 현장 접근이 어려운 시설을 드론으로 효과적으로 점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드론은 공사장, 폐기물 처리시설, 자동차 정비소 등 오염물질을 내뿜는 사업장 위를 날면서 불법행위를 촬영하게 된다. 또 배출된 대기오염물질을 포집할 수 있다. 이렇게 확보한 오염물질은 현장에서 이동측정차량의 장비로 검사해 바로 위법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시는 드론 활용을 포함해 내년 3월까지 대기배출사업장 2124곳과 비산먼지발생사업장 1903곳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 서울 지역 미세먼지 3대 발생원인 산업 부문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서다.

도금·도장업체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공사장은 전수 점검한다. 공사장 방진막은 설치했는지, 살수시설을 제대로 운영하는지, 토사를 운반할 때 덮개를 덮었는지 등을 확인한다. 오염물질 배출허용 기준을 초과하면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행정처분을 하는 등 무관용으로 엄격하게 관리할 방침이다.

수도권대기환경청과 협력해 수도권 경계 지역인 위례, 장지에 대한 합동단속도 새로 시작한다.
 
송은아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송은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