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전국 첫 ‘미세먼지 프리존’ 설치

지하철 청담역 지하보행구간에 / ‘스마트케어 시스템’ 정원 관리
박연직 | repo21@segye.com | 입력 2020-01-28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 강남구는 전국 최초로 지하철 7호선 청담역 지하 보행구간에 ‘미세먼지프리존’을 조성하고 오는 29일 문을 연다고 27일 밝혔다.

미세먼지프리존 청담은 대기오염이 심한 날에 주민들이 마음껏 숨 쉬며 산책할 수 있도록 만든 지하정원으로 보행구간 650m에 설치했다. 이곳은 외부공기 유입을 차단하고, 공기청정기 72대와 5대의 공조기가 미세먼지 90% 이상을 제거해 깨끗한 대기질을 유지한다.

또 모바일로 실내 대기질과 온·습도를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스마트케어 시스템을 설치했다.

보행구간에는 숨·뜰·못·볕 등 자연을 주제로 바이오월(벽면식물)과 인공폭포, 인터랙티브 아트영상 등이 설치됐다. 휴식공간인 ‘강 아래 우숨(웃음)마당’에선 달 조형물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다. 또 무인 스마트도서관을 통해 간편하게 책을 빌리고 곳곳에 마련된 휴게공간에서 독서할 수 있다.

강남구 관계자는 “미세먼지측정기 등 총 145대를 연계해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미세먼지 고농도지역을 우선 청소하는 대응체계를 갖췄다”며 “구민이 쾌적하고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는 다양한 사업으로 환경 도시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연직 선임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박연직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