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개금동 옛 미군시설 정화… 6월 시민 품으로

전상후 | sanghu60@segye.com | 입력 2020-02-20 02: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중금속·유류·다이옥신(1급 발암물질) 등으로 오염된 채 7년간 방치된 부산 부산진구 개금동 옛 미군 물자 재활용 유통사업소(DRMO) 부지가 정화작업을 마치고 오는 6월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다.

부산시는 1973년 4월부터 미군 재활용품 적치·폐품 소각장 등으로 사용된 옛 DRMO 부지가 중금속, 유류, 다이옥신 등으로 오염된 채 장기간 방치됐으나 오는 6월이면 토양 오염 우려 기준 1지역 수준으로 정화된다고 19일 밝혔다.

부산시 관계자는 “국토부 등과 협의해 토양 복원 후 일부 부지를 테니스장, 게이트볼장 등 체육시설로 조성해 시민에게 개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지하수와 토양 오염 예방을 위한 종합계획(지하수 종합관리계획, 토양보전종합계획)을 수립해 관리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특정토양오염관리대상시설(272곳)을 검사한 결과 18곳이 토양오염기준을 초과해 17곳에 대한 정화작업을 완료했다.
 
부산=전상후 기자 sanghu6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전상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