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자가격리 준수여부 불시 점검

경찰과 합동 10개조 편성 나서 / 가족위한 ‘안심숙소’ 마련 운영
박연직 | repo21@segye.com | 입력 2020-04-03 03:05: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 서초구는 코로나19 해외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격리 중인 입국자를 대상으로 경찰과 불시 점검을 벌이고 있다고 2일 밝혔다.

구는 서초·방배경찰서와 합동으로 3인 1조 10개조를 편성해 매일 수시 점검을 하고 있다. 1일 현재 해외입국 자가격리자 609명 중 10% 이상 주소지를 사전 통지 없이 방문해 준수여부를 확인하고 위반 시 고발될 수 있음을 안내하고 있다.

구는 관내 자가격리자의 ‘자가격리 안전보호 애플리케이션’ 설치 비율이 96%에 이르고 있지만 휴대전화를 놓고 외출하는 경우나 2G 휴대전화 소지자 등 사각지대를 고려해 불시점검을 하고 있다.

해외입국자의 국내 가족이 임시로 생활할 수 있는 ‘안심숙소’도 마련했다. 입국자는 집에서 자가격리하고 가족은 다른 숙소에서 생활하면 감염 위험성을 차단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가족 등은 관내 호텔 등 7곳을 최대 50%까지 할인된 금액으로 이용할 수 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해외입국자들로 인한 2차 감염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해외 입국자들은 14일간의 자가격리를 충실히 지켜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연직 선임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박연직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