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기업 최적입지 추천”

경기도, 고품질 81종 일반 공개 /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 지역별 고용률 예측정보 등 제공 / 다른 플랫폼과 연계 정보 다양화 / “소상공인 유용 데이터 발굴할 것”
송동근 | sdk@segye.com | 입력 2020-05-28 03:15: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기도가 지역별 고용률 예측 정보, 지역별·산업별 전기사용 현황 등 지역경제 관련 고품질 빅데이터 81종을 일반에 공개한다. 거래처 정보 등 기업 입지 추천 서비스도 제공한다.

경기도는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공동으로 2019년 체결한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데이터 기반 경제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돼 2021년까지 3년간 총 102억7000만원의 국비를 지원받는다.

경기도는 지난해 ‘경기지역경제포털(bigdata-region.kr)’이라는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 데 이어, 올해 △데이터 상품의 가치 향상 △사용자의 편의성 강화를 위한 플랫폼 고도화 △데이터 이용 활성화 분야를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먼저 데이터의 상품 가치를 향상시키기 위해 코로나19 같은 사회 현안을 반영한 데이터를 발굴해 제공한다. 수집된 데이터의 지속적인 품질관리를 통해 고품질의 상품가치가 있는 데이터 81종을 신규로 제공한다.

신규 제공 데이터에는 소재·부품 관련 물질 수출입 데이터와 지역별 고용률 예측정보, 지역별·산업별 기업재무 예측정보, 지역별·산업별 전기사용 현황 등이 포함된다. 또 사용자의 편의성 향상을 위한 사용자 환경(UI) 개편, 다른 빅데이터 플랫폼과의 연계를 통해 데이터를 다양화할 계획이다.

데이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사용자들이 직접 데이터를 분석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온라인 분석환경을 지원하고 ‘데이터 분석결과 공유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기업의 입지 선정 시 기업에서 생산하는 제품의 원자재 보유기업 현황이나 생산한 제품을 납품할 수 있는 기업 정보를 분석해 최적의 입지를 선정할 수 있도록 ‘기업입지 추천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앞서 지난 1월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을 통해 지역경제포털 서비스를 시작했다.

임문영 미래성장정책관은 “지난해에는 플랫폼을 구축하는 데 역량을 집중했다면, 올해는 기업이나 소상공인들에게 유용한 데이터를 많이 발굴하겠다”며 “이를 활용한 여러 혁신서비스 발굴과 데이터를 통해 지역경제가 발전하는 토대가 마련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의정부=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송동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