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듀 백운고가'…광주 남구 백운고가도로 31년만에 철거

한현묵 | hanshim@segye.com | 입력 2020-06-05 16:22:4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31년 동안 광주 남구의 교통관문이었던 백운 고가차도의 철거공사가 시작됐다.

광주 남구 백운고가차도 철거공사가 시작하는 지난 4일 오전 고가차도 옆으로 출근길 차량들이 줄지어 서있다. 뉴스1
5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이용섭 시장과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더불어민주당 이병훈·윤영덕 국회의원,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김병내 남구청장,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백운고가차도 철거 기념식을 개최했다.
 
백운고가차도는 1989년 11월 개통된 이래 백운동부터 주월동까지 도심을 연결하는 다리 역할을 해오며 광주 교통의 관문으로 통했다.
 
이날 기념식은 '아듀 백운고가, 새로운 길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백운고가차도 위에서 개최돼 시민들은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백운고가의 마지막 모습을 함께 했다.
 
기념식에서는 백운고가를 기억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테이프커팅과 함께 문재평 서예가의 '새길을 열다'라는 글귀를 따라 고가차도를 마지막으로 걸었다. 장미꽃잎을 뿌리며 희망의 메시지를 남기는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이용섭 시장은 "백운고가는 광주의 사통팔달로 연결되는 다리 역할을 했지만 한편으로는 도시미관을 해치고 주변 상권 성장을 가로막는다는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됐다”며 “도시철도 2호선 건설사업으로 고가를 철거하고 지하차도 등 교통 인프라와 시스템을 완전히 바꾸는 새로운 시대가 열리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장은 “광주시가 추진 중인 대규모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백운광장이 활성화 되면 죽어가는 도심을 살려내는 또 하나의 성공모델을 만들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4일 오후 열린 광주 남구 백운고가 철거 기념식에서 각급 기관·단체장과 주민이 고가 걷기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시는 지난해 광주도시철도 2호선 건설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면서 백운고가차도 철거를 확정했다. 예산절감과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남구청 앞 대남대로 선형개량사업과 도시철도 2호선 1단계 건설공사를 병행 추진한다.
 
오는 11월까지 고가차도가 철거되고 계획대로 도시철도 2호선과 지하차도가 건설되면 그동안 불편했던 교통이 상당부분 해소되고 교통안전과 도심미관을 저해하는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날 0시부터 백운고가차도가 통제됨에 따라 시민들의 교통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가차로를 왕복으로 2개 차로 확보하고, 주변 신호체계 주기 변경, 좌회전 허용 등 현장 여건을 고려한 교통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기념식 후에는 백운고가차도 철거에 따른 교통혼잡과 안전대책 홍보, 교통사고 줄이기 범시민 캠페인을 진행했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현묵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