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전민·탑립지구에 대덕특구 기술사업화 국가산업단지 조성

임정재 | jjim61@segye.com | 입력 2020-06-17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전시 유성구 탑립·전민동 일원에 대덕연구개발특구 연구개발성과를 사업화할 국가 산업단지가 조성된다.
 
대전시는 최근 대전도시공사가 공영개발 방식으로 조성하는 유성구 탑립·전민지구 특구개발사업이 행정안전부 산하 지방공기업평가원으로부터 타당성 심의를 통과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방공기업평가원에서 실시한 편익비용 분석(B/C) 결과는 1.0766으로, ‘타당성 양호’로 나왔다.
 
B/C가 1.0 이상이면 경제성이 높다는 것을 뜻한다.
 
대전도시공사는 5100억원을 투입해 93만9000㎡ 규모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연구개발(R&D) 성과들을 상용화하기 위한 기업 및 산업용지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사업이다. 
 
시는 올해 하반기 시의회 의결을 거쳐 2023년까지 특구개발계획 승인, 개발제한구역 해제 등 행정절차를 마칠 방침이다.
 
이어 보상에 착수해 2024년 착공한 뒤 2026년 완공할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탑립·전민지구를 대덕특구의 우수한 연구개발성과를 사업화할 수 있는 거점지구로 조성하고 첨단산업 기업을 유치해 미래산업 수요에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임정재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