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남도당, '의장단 선출 결과 불복' 의원들 징계

사전 경선 반대했던 의원까지 윤리심판원에 넘겨 논란
한승하 | hsh62@segye.com | 입력 2020-07-14 17:46:3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이 지방의회 의장단 선출 사전 당내경선 결과에 따르지 않은 의원들을 오는 15일 징계한다.
 
사전 경선에 참여했으면서도 당 지침을 어긴 의원들에게는 제명 등 중징계가 예상된다. 하지만 애초 사전 경선에 반대했던 의원까지 윤리심판원에 넘겨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전남도당에 따르면 오는 15일 윤리심판원을 열고 지방의회 의장단 선출과 관련해 당론을 어긴 도내 기초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결정한다. 징계 대상 의원은 강진군의원 4명, 구례군의원 3명, 곡성군의원 3명, 나주시의원 1명 등이다.
 
목포시의원도 징계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 목포시 지역위원회에서 징계청원서를 아직 제출하지 않아 다음 윤리심판원에서 이를 다루기로 했다.
 
이들 기초의원은 의장단 선출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혼탁과 잡음을 줄이고자 사전 경선을 통해 의장단 후보를 먼저 결정하자는 민주당 중앙당 지침을 어긴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7명, 무소속 1명으로 이뤄진 강진군의회의 경우, 사전 경선에 의해 김명희 의원을 의장 후보로 선출했으면서 본선 투표에서 위성식 의원을 의장으로 뽑았다.
 
사전 경선에서 의장 후보로 이승옥 의원을 뽑은 민주당 소속 구례군의원들도 본선에서는 의장에 유시문 의원을 선출하기도 했다. 또 민주당이 절대 다수당을 점한 목포∙곡성∙강진 등 3곳에서는 부의장에 무소속 등 다른 당 의원이 당선됐다.
 
전남도당은 오는 15일 윤리심판원 회의를 열어 의원총회의 결정을 어기고 사전 경선 결과에 반하는 해당 행위를 한 의원들을 대상으로 제명과 당원권 정지 등 중징계할 방침이다.
 
무안=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사진=민주당 제공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승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