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겨울배추 휴경제 도입한 전남

한승하 | hsh62@segye.com | 입력 2020-08-04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전국 최초로 ‘겨울배추(사진) 휴경제’ 시범 사업을 전남도가 도입한다.
 
3일 전남도에 따르면 배추는 그동안 재배면적 증가에 따른 가격 하락으로 산지 폐기가 반복됐다. 올해도 배추 가격이 높게 형성돼 농가 기대심리에 따른 과잉 재배가 전망되고 있는 실정이다.
 
전남도는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수급 안정 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시∙군과 농협, 생산자협회 등과 협의를 거쳐 겨울배추 휴경제 시범사업 도입하기로 했다.
 
이 사업은 전국 겨울배추 생산량의 95%를 차지하고 있는 해남과 진도 등 2개 시∙군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대상 농지는 최근 2년간 겨울 배추를 재배한 필지로 대상 농가는 농업경영체로 등록되고 내년산 겨울배추 농지를 휴경할 실경작 농업인이다.
 
지원 단가는 3.3㎡당 1250원으로, 읍∙면주민센터를 통해 8월 14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선정 결과는 8월 30일까지 대상자에게 통보된다. 이번 겨울배추 휴경제 도입 면적은 445㏊로 평년 재배 면적의 10%에 달해 가격하락 등 수급 불안을 해소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철승 전남도 식량원예과장은 “휴경제를 통한 면적 감축으로 겨울배추 가격을 안정시키겠다”며 “앞으로 생육상황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필요시 적기 대책을 마련하는 등 수급 안정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무안=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승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