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 경북 울릉도공항 하늘길 열린다

이영균 | lyg0203@segye.com | 입력 2020-08-04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울릉공항 위치도 및 계획 평면도. 경북도 제공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중인 경북 울릉도공항이 부지 면적이 늘어나고 계기 비행을 할 수 있게 건설된다.   
 
3일 국토교통부와 경북도 등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27일 공개한 울릉공항 건설사업 기본계획 변경안에는 부지조성 면적이 2015년 기본계획 당시 41만2950㎡에서 1만7505㎡ 늘어 43만455㎡가 됐다.  
 
당초 계획된 공사 우회도로 및 공항진입도로 일부(왕복 2차로 우회도로 647m 가운데 453m)를 터널로 변경해 활용할 토지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애초 시계비행만 가능했던 울릉공항 계획이 계기비행을 할 수 있는 공항으로 확 바뀐다. 울릉공항에 계기정밀접근 절차 운영을 위한 각종 항행 안전시설 설치 방안도 계획에 포함했다.
 
항공기 운항 안전성 및 공항운영 효율화를 위해 활주로 폭을 30m에서 36m로, 착륙대 폭 역시 80m에서 140m로 확장한다는 것. 
 
활주로의 경우 애초 1200m 가운데 케이슨 공법 293m가 978m로 늘고, 사석 경사제식 1022m구간을 364m로 축소한 것이다.
 
이럴 경우 과다한 케이슨 공법을 접목시켜 케이슨 채움재를 대량 사용할 경우 해양환경 오염 논란이 이어질 수 있는 우려가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목소리다. 
 
케이슨 채움재는 콘크리트용 잔골재 외 아스콘용 골재, 케이슨 채움재 등 페로니켈 슬래그등이 국내에서는 활용되고 있다. 
 
헬기와 소형항공기 등 각 2대가 계류할 공간도 추가로 확보됐다. 이는 경찰, 소방 등 헬기 운영 기관들이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만큼 울릉∙독도 인근 해상 사고 대응력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 관계자는 “국토부 기본계획 변경안이 모습을 드러낸 만큼 공사에 차질이 없도록 예산 확보에 힘을 쏟겠다”며 “내년도 정부 예산안 중 국비 건의사업에 울릉공항 건설관련 사업비 389억원이 확보됐다”고 말했다.
 
한편 당초 올 9월 착공식과 함께 추진키로 한 건설시점은 환경청의 녹지지구 변경 등 각종 용도변경 인허가 절차문제로 다소 늦춰질 전망이다.
 
울릉=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영균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