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포항 국제불빛축제·해병대문화축제 취소

이영균 | lyg0203@segye.com | 입력 2020-08-07 03:02: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지난해 포항국제불빛축제 모습.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020 포항국제불빛축제’와 ‘해병대문화축제’를 각각 취소키로 했다.
 
6일 포항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5월 포항국제불빛축제를 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10월에 열기로 개최시기를 한 차례 연기했다.
 
하지만 개최를 두 달 앞둔 현재까지 수도권 등 지역감염 및 해외유입 감염사례가 이어짐에 따라 시민 안전을 위해 축제를 취소키로 결정했다.
 
포항국제불빛축제는 타지역 관광객 유입이 많은데다 임신부나 노약자, 영유아 등 불특정 다수가 참여하는 대규모 야외축제인 만큼 완벽한 방역망을 갖추기 어려운 점이 전격 취소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
 
또 시는 포항해병대문화축제를 당초 4월 개최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6월과 9월로 두차례 연기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여전히 확산세를 보임에 따라 국제불빛축제와 마찬가지로 취소키로 했다.
 
이강덕 시장은 “지역관광활성화와 경기침체 등을 생각하면 매우 안타깝지만 시민 안전을 위한 결정인 만큼 널리 양해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영균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