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환경공단, 성과급 10% 이상 지역경기 활성화 위해 사용키로

이영균 | lyg0203@segye.com | 입력 2020-08-07 03:15: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본사 전경.한국원자력환경공단 제공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2019년도 경영평가 성과급 10% 이상을 지역화폐와 온누리상품권 등으로 사용키로 했다.
 
6일 한국원자력환경공단에 따르면 공단 노사는 최근 성과급 일부를 본사가 있는 경북 경주 지역화폐인 경주페이, 동반성장몰 포인트, 온누리상품권으로 바꿔 쓰기로 했다. 사용액은 최소 10만원부터 최대 200만원까지다.
 
공단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하고자 지난 4월부터 4개월간 매달 급여 15∼30%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반납했다.
 
반납된 급여를 모아 생필품과 마스크를 구매해 경주 취약계층에 지원하거나 재래시장 물품 구매에 사용했다.
 
차성수 공단 이사장은 “방사성폐기물의 안전한 관리는 물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고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영균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