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미래 도농 복합도시 조성에 ‘박차’

윤교근 | sample@example.com | 입력 2020-08-10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북도 전경
충북도가 각 시군의 읍면에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하는 등 미래 도농 복합도시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9일 충북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에 연이어 선정되면서 정부 예산 574억원을 확보했다. 이는 교육과 문화, 복지 시설 예산으로 그동안 도농 복합도시에 주로 농업생산 기반을 조성했다면 올해부터는 정주 여건 개선에 초점을 맞춘 것이다.
 
지난 6월 농식품부가 시범 도입하는 ‘농촌협약 시범사업’에 영동군이 시범도시로 선정돼 국비 300억원을 선점했다. 이 사업에는 전국 7개 지자체가 시범도시로 선정됐는데 괴산군은 이들 지자체 중 사업 협약이 어렵다고 판단되는 경우 교체할 수 있어 선정 가능성이 열렸다.
 
이 사업은 지방비 128억원을 보태 내년부터 2025년까지 농촌중심지 활성화, 기초생활거점육성, 농촌형 교통모델 등을 지원한다. 광역환승센터 설치와 버스 정보시스템 구축, 어린이집 기능 개선 등 그동안 취약했던 정주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달에는 증평 인삼지구가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 공모에 뽑히면서 국비 15억원을 지원받는다. 증평 인삼지구는 지방비를 보태 총 30억원을 들여 농산물 생산과 가공, 유통, 관광 등 1, 2, 3차 산업이 집적된 지역으로 인삼을 특화산업으로 육성한다. 현재의 인삼 판매장 리모델링과 인삼 상품개발, 글로벌 시장 개척, 사업추진단 역량 강화 등을 추진한다.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 150억원으로 체육시설과 생활복지 공간 등 복합문화센터를 짓는다. ‘농촌신활력 플러스사업’ 70억원은 기존 공공시설 등을 활용해 민간이 운영 주체로 협력하면서 일자리 창출 등 자립적 발전의 틀을 갖춘다. 여기에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 국비 15억원으로 소규모 도서관과 다목적시설 등도 건립한다.
 
김성규 충북도 농정기획팀장은 “교육, 문화, 의료서비스가 확보되지 않으면 인구가 줄고 귀농 귀촌도 유인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기업 유치도 어려운 실정”이라며 “충북의 대부분 시군이 문화, 복지, 체육 인프라가 부족해 국비 지원을 받아 정주 여건이 갖춰진 도농 복합도시를 조성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청주=윤교근 기자 segeyu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교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