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울진 한울원자력본부, 국내 원전 최초 해수담수화 설비 준공

일일 용수 생산량 최대 1만t 규모
안정적 공업용수 공급으로 원전안전성 향상 기대
이영균 | lyg0203@segye.com | 입력 2020-09-28 03:1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사장이 해수 담수화설비를 거친 담수로 손을 씻고 있다. 한울원전 제공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는 국내 원전 최초로 지난 23일 오후 해수담수화설비를 준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해수담수화설비 준공 기념행사에는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노희철 중앙노조위원장, 이종호 본부장, 시공사와 한수원 직원 등이 참석했다.
 
국내 원전 중 최초로 도입된 이번 설비는 2018년 6월 착공해 올해 8월 말 완공됐다.
 
역삼투압 방식을 이용한 이 해수담수화설비는 용수 일일 생산량 최대 1만t 으로 한울본부 일일 전체 소비량인 5000t의 배 규모로 건설됐다.
 
종합성능시험을 통해 적정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이 입증된데다 수질 역시 외부공인기관 검사를 거쳐 총 21가지 항목에서 적합 판정을 받았다.
 
한울본부는 해수담수화설비 준공으로 북면 대수호에만 의존하던 공업용수를 공급원 다양화를 통해 안정적으로 공급받으면서 가뭄 등 갈수록 극심해지는 자연재해로 인한 
 
용수난에도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수원 정재훈 사장은 “이번 해수담수화설비 건설에서 쌓은 경험과 운전 노하우 축적을 통해 원전을 더욱 더 안전하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울진=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영균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