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우려' 비접촉 방식 경비활동에… 중국어선 불법 조업 기승

해경, 29일부터 불법조업 외국어선에 나포·압송 등 강력 조처
한승하 | hsh62@segye.com | 입력 2020-10-29 16:09:0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최근 불법 중국어선을 소화포로 퇴거하는 해경의 모습. 중부 지방해양경찰청 제공
가을 조기잡이 철을 맞아 중국어선의 불법 조업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서해 우리측 배타적경제수역에서는 허가받은 중국어선 500여척이 조업하고 있다.
 
29일 서해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들어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나포 등 직접 단속보다는 영해 침범을 차단하거나 퇴거시키는 비접촉 방식으로 해상 경비 활동을 전개해왔다. 그러나 가을 조업철로 접어들면서 불법 조업 중국 어선이 크게 늘 것으로 보고 해양주권 수호와 어족자원 보호 차원에서 기존의 나포 방식으로 전환해야한다는 어민들의 목소리가 높다.
 
해경은 29일부터 무허가 불법조업 외국어선에 대해 우선해 직접 검문 검색을 하고 위법 정도가 심할 경우, 나포, 압송하는 등 강력한 조처를 하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우려되는 코로나19의 전염 차단과 감염 예방을 위해 코로나 대응 절차를 철저히 준수하기로 했다.
 
단속 경찰관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한 데 이어 검거 외국 선원에 의한 코로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해경 전용 부두에 ‘클린(Clean)’ 조사실을 마련했다. 나포 어선에 의한 코로나19 국내 유입을 원천 차단하고, 신속한 검역과 방역을 진행하기 위해 군산·목포 검역 기관과 협의도 마쳤다.
 
김도준 서해해경청장은 “해양주권 수호를 위해 모든 가용 세력을 동원해 서해를 철저히 지키고 안전한 바다를 만들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목포=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승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