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0만 메가시티 조성한다”…충청권 4개 시·도지도 합의

윤교근 | sample@example.com | 입력 2020-11-21 01: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20일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국립세종수목원에서 광역 생활경제권(메가시티)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왼쪽부터 하태정 대전시장, 이훈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충북도 제공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광역 생활경제권 추진에 합의하면서 550만 메가시티 탄생을 예고했다.
 
20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시종 충북지사와 하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지사가 국립세종수목원에서 열린 제29회 충청권 행정협의회에서 충청권 광역 생활경제권 형성 등의 내용을 담은 합의문에 공동 서명했다.
 
이들은 충청권이 하나의 생활권과 경제권이 형성되도록 하며, 사회·문화·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공동발전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또,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전략 수립 연구 용역을 공동수행 등을 약속했다.
 
특히, 충청권 광역철도망, 충청산업문화철도, 초광역 자율주행 자동차 특구,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등도 협력한다.
 
충청권 광역 생활경제권 이른바 ‘충청권 메가시티’는 4개 시·도가 일일 생활이 가능하도록 연결하는 것이다.
 
행정수도 완성과 국가균형발전을 충청권이 선도하겠다는 의미도 담겼다.
 
현재 인구와 기업, 일자리 등 모든 분야에서 수도권 집중화로 부동산과 교통, 환경문제가 심각하게 발생하고 있다.
 
비수도권은 생산인구 유출과 사회기반시설 투자 감소의 악순환을 겪는 등 국토 불균형을 초래하면서 일각에서는 새로운 국가균형발전 전략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충청권 광역화 생활경제권 추진에 합의하면서 신행정주도권의 기반을 강화하고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광역권으로의 성장이 기대된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충청권 광역화를 통해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시대적 임무를 완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충청권 생활과 경제를 일치 시키기 위해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청주=윤교근 기자 segeyu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교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