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공공시설 옥상 및 벽면녹화로 기후변화 대응

강민한 | kmh0105@segye.com | 입력 2020-11-21 01: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남도가 미세먼지 저감, 도시 열섬현황 완화 등을 위해 국·도비 55억원을 투입, 공공시설 옥상녹화, 벽면녹화, 구조안전진단 비용 지원에 나선다.
 
경남도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녹색도시 구축을 위해 건물 옥상에 인공지반을 조성한 후 수목을 식재하고 휴게공간을 만드는 공공시설 옥상녹화사업을 위한 수요조사를 추진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사업대상은 도내 현재 무더위쉼터로 지정됐거나 추후 무더위쉼터로 지정 예정인 공공시설 중 옥상 또는 벽면녹화가 필요한 시설 또는 기존에 완료됐거나 현재 공사 중인 옥상녹화사업 등의 추가 보완사업도 가능하다.
 
옥상 또는 벽면녹화 사업과 함께 폭염저감시설·휴게시설 등을 설치하는 사업의 건축물 구조안전진단 비용과 사업추진을 위해 필요한 검사비도 사업비에 포함된다.
 
공공시설 녹화가 확대되면 경관 향상과 함께 미세먼지 저감, 도시 열섬현황 완화 등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역할을 해 건물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도시환경 개선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옥상녹화 등 575개(전국)를 조성하는 계획으로 총 사업비는 578억원이며, 2021년 경남도 사업비는 55억으로 사업비의 50%는 국비, 15%는 도비로 지원되며 시군 지방비 부담은 기존 70%에서 35%로 완화됐다.
 
도는 지난달까지 수요조사 결과, 창원 웅동2동 주민센터, 창원사격장, 김해시 청소년수련관, 고성 생태학습관, 하동군청이 옥상녹화사업을 신청, 이달 말까지 추가 신청도 가능하므로 옥상녹화 또는 벽면녹화 사업이 필요한 시군의 적극참여를 당부했다.
 
최진회 경남도 건축주택과장는 “이달 말까지 신청한 공공시설 옥상녹화사업에 대해 국비사업에 선정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며 “부족한 도심의 녹지공간 제공 및 열섬완화 등 녹화의 다양한 기능을 적극 홍보하고 확대 추진 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강민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