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의회,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결의안 채택

강민한 | kmh0105@segye.com | 입력 2020-11-25 17:02:2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교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이달 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방류 계획을 밝힌 가운데 경남 창원시의회가 철회를 요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창원시의회는 25일 열린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시의원 전원 만장일치로 처리했다.
 
이 결의안은 지난 19일 이우완 의원이 대표 발의하고, 창원시의원 44명 전원이 이 결의안에 발의자로 이름을 올렸다.
 
결의문에서 의원들은 지난 2011년 3월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으로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유출 사고로 오염수가 123만t에 달하며, 지금도 하루 평균 160~170t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123만t의 방사능 오염수 처리방안으로 해양방류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으며, 지난달 27일 공식 결정을 앞두고 자국 내 반대 여론에 따라 공식 결정을 한 달가량 미뤄두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다핵종제거설비 처리로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낮출 수 있다고 하지만 이에 대한 연구 결과가 없고, 삼중수소를 희석해 방류하면 안전하다고 하나 오염물질의 총량은 동일해 결코 안전하다고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만약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를 강행하면 회복할 수 없는 해양오염 사태로 이어질 것이며, 해양생태계에 축적된 방사성 물질은 전 인류를 위협하는 심각한 재앙으로 특히, 일본과 인접한 우리나라는 가장 큰 피해 당사국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창원시의회는 방사능 오염수의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해양방류를 계획하고 있는 일본 정부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다음과 같이 촉구했다.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려는 일본 정부에 유감을 표명하고,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을 철회하고 오염수 처리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일본 정부에 촉구했다.
 
시의회는 마지막으로 국제사회와 공조해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에 강력하게 대응할 것을 우리 정부에도 요구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강민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