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한정·조응천·김용민 의원, 남양주시에 경기도 감사 수용 촉구

오상도 | sdoh@segye.com | 입력 2020-11-25 21:08:1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기도 남양주시에 지역구를 둔 여당 의원들이 25일 공동 성명을 내 남양주시가 경기도의 감사를 즉시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남양주시는 최근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특혜 의혹, 예술동아리 경연대회 사업자 불공정 선정 의혹 등을 놓고 경기도의 감사를 받다가 이를 거부했다. 채용비리 등을 놓고 검찰과 경찰의 수사도 받고 있지만 조광한 시장이 나서 경기도의 감사를 ‘보복 감사’로 규정한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남양주을), 조응천(남양주갑), 김용민(남양주병) 의원은 이날 공동명의의 성명에서 “경기도의 행정감사를 둘러싼 갈등으로 시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의원들은 “남양주시가 조사의 대상과 방법에 대해 억울하고 부당한 점이 있으면 감사 진행 과정에서 소명하는 등 제도와 법이 정한 절차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며 “경기도는 이번 감사를 적법하고 신속하게 진행해 불필요한 정치적 논쟁으로 확산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검찰과 경찰은 조 시장과 남양주시의 위법행위 고발사건에 대해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하되, 최대한 신속하게 사건을 종결지어야 한다”면서 “남양주시와 조 시장도 수사에 성실히 협조해 혼란을 최소화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원들은 “시정의 혼란은 바로 시민의 피해로 돌아간다는 점을 유념하길 바란다”며 “공무원은 시민의 공복으로서 시의 발전과 시민을 위해 본분을 다해야 한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앞서 경기도는 공익 제보 등에 따라 남양주시의 사업 특혜 의혹 등에 대해 특별조사에 나섰지만 남양주시의 거부로 사흘째 감사를 벌이지 못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오상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