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포스코와 함께 ‘길 고양이 급식소’ 설치

김유나 | yoo@segye.com | 입력 2020-11-30 01: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 도봉구는 (사)동물자유연대, 포스코건설, 포스코A&C, (사)서울소공인협회 등 민관 협력으로 길고양이 공공 급식소(사진) 5개소를 설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길고양이로 인한 쓰레기봉투 훼손 등 주민 갈등요소를 줄이고 길고양이 보호의식 증진을 통해 사람과 동물이 공존할 수 있는 도봉구를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길고양이 급식소는 사회기여사업의 일환으로 제작·기부됐으며, 도심지에 맞는 디자인과 길고양이의 이용 편의성을 두루 갖췄다. 급식소 설치 장소는 쌍문동 산 264-2 등 구내 길고양이 보호 민간 협의체 ‘도행길(도봉구 행복한 길생명들)’로부터 추천받은 장소 중 사업 모니터링이 용이하고, 동물학대 행위를 잘 감시할 수 있는 곳을 우선 선정했다.
 
또 자율적이고 효율적인 급식소 운영을 위해 급식소별로 관리 전담 ‘캣맘(길고양이를 돌보는 사람)’을 지정해 관리 하는 등 급식소 관리에 민·관이 역할을 분담하기로 했다. 도봉구는 향후 사업의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점차 급식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도봉구 관계자는 “공공 급식소 운영을 통해 길고양이로 인한 쓰레기봉투 훼손 등 주민 불편을 개선하고, 길고양이에게 안정적인 먹이를 제공해 동물복지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민섭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유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