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가족공원 설 연휴 ‘온라인 성묘 서비스’

2월 11∼14일까지 ‘잠시 멈춤’
코로나 여파 고강도 방역 대책
강승훈 | shkang@segye.com | 입력 2021-01-14 03:1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올해 설에도 온라인 성묘 이용하세요.”

전국 최대 규모의 도심 내 장사시설인 인천가족공원이 올해 설 연휴기간에 임시 폐쇄된다. 인천가족공원이 1년 365일 연중무휴로 운영하고 명절 연휴에는 35만여명의 성묘객이 찾는 만큼 고강도 방역 대책을 가동하겠다는 취지다.

인천시와 인천시설공단은 코로나19 여파로 다음달 11∼14일 인천가족공원 내 화장장을 제외한 전 시설이 ‘잠시 멈춤’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인천 등 수도권에서는 하루에 수백명씩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등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특히 설 연휴를 맞아 전국 각지에서 가족 단위 성묘객이 몰리면 코로나19가 폭발적으로 확산할 수 있다. 당국은 만일의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지난해 추석에 이어 올 설에도 성묘객 방문을 막기로 했다. 다만 화장장은 평소대로 운영된다.

인천시는 대신 온라인 성묘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다음달 8일부터 21일까지 실시하며 오는 18∼27일 인천가족공원 온라인성묘 홈페이지에서 사전 신청하면 이용할 수 있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강승훈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