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소상공인 등에 핀셋 재난지원금”

대전시, 정부와 별도 자구책 강구
363억 동원 예술인 등 지급 검토
임정재 | jjim61@segye.com | 입력 2021-01-14 03:1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허태정 대전시장은 13일 “코로나19 위기가 지속한다면 전 국민을 대상으로 4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면서 “대전에서는 몇몇 사각지대에 놓인 계층을 위한 핀셋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식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 여러분들이 일상으로 돌아가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현재 논의 중인 정부시책과는 별도로 시 차원의 자구책을 강구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대전시의 자체 재난 지원금으로는 약 400억원의 가용재원 가운데 363억원이 동원될 예정이다. 지원 대상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영세 소상공인, 법인 택시, 전세버스, 예술인 및 민간 공연장 등이다. 이 가운데 소상공인에게는 300억원, 법인택시에 27억원, 전세버스에 11억원, 예술인 및 민간공연장에 25억원을 직접 지급하게 된다.

시는 부서별 선별과정과 신청 절차를 거쳐 가능한 한 설 명절 전에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허 시장은 “여전히 코로나19와 싸워야 하는 올해도 안전한 일상이 되도록 방역에 가장 우선을 두겠다”며 새해 시정 목표를 밝혔다. 그는 “위기 상황에서 포용과 상생, 공정이라는 가치를 모든 정책에 담아 시민이 체감하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 충청권 4개 시·도가 합의한 충청권 메가시티를 시작으로 중부권 메갈로폴리스를 구축해 광역도시기능을 한층 강화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주도해 나가겠다”며 “세종뿐 아니라 충남도도 통합에 긍정적 입장을 보인다면 적극적으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된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에 대해서는 “총리실과 협의해 대전시 입장이 최대한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임정재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