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토지·임야대장 등에 일본식 이름 1만8000건 바로 잡는다

한승하 | hsh62@segye.com | 입력 2021-03-01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전남 나주시 영산포구 일대 일본식 주택. 뉴시스
토지·임야대장 등에 존재하는 일본 이름을 정리하는 일제 잔재 청산사업을 전남도가 시·군과 함께 추진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광복 이후 75년이 지나도록 공적 장부에 일본 이름이 남아 있는 이유는 일제 잔재 청산작업이 소극적으로 진행된 데다, 일제 강압에 못이겨 창씨개명한 한국인 명의 부동산에 대해 후손들이 상속 절차 등을 밟지 않았기 때문이다. 
 
전남도는 지난해 6월부터 지적공부에 일본인 이름(4자 이상)으로 추정되는 토지를 추출했다. 그 중에서 ‘김미리내’를 비롯해 ‘황빛가람’, ‘황보00’, ‘선우00’ 등 한국식 이름을 제외하고, ‘목전00’, ‘강동00’, ‘김본00’ 등 일본 이름으로 추정되는 정비 대상 1만8000여 토지를 확인하고, 이달부터 일제 정비에 들어갔다.
 
정비 대상은 창씨개명한 한국인 개인 명의 토지와 일본인 또는 일본기업(법인) 명의로 된 토지다. 창씨개명한 개인 명의 토지는 등기부, 제적부, 토지대장 등 자료를 찾아 현황을 파악한 후 현재 한시법으로 시행 중인 부동산소유권 이전 특별조치법 등을 활용해 상속 절차를 받도록 후손들에게 안내한다.
 
일본인과 일본기업(법인) 명의의 부동산은 조달청과 협의해 신속히 국가로 귀속 할 계획이다. 오랫동안 소유권 변동이 없는 토지를 대상으로 조사한 만큼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전남도는 창씨개명한 사람의 토지를 상시 관리해 공적장부에서 일본 표기가 없어질 때까지 계속 추진할 방침이다.
 
임춘모 전남도 토지관리과장은 “일제 잔재가 아직까지 남아 있어 이를 청산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며 “창씨개명 상속 안내 등을 받은 도민께서는 신속히 명의변경 절차를 진행해 달라”고 말했다. 
 
무안=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승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