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키스 조웅래 회장 국민 추천 대통령 표창 받아

16년간 매년 10억원 들여 계족산 황톳길 조성
임정재 | jjim61@segye.com | 입력 2021-03-04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전 계족산에 황톳길을 만들어 힐링 명소로 키운 충청권 주류기업 맥키스컴퍼니의 조웅래(사진) 회장이 3일 행정안전부의 ‘제10기 국민추천포상 수여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이날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국민추천포상은 정부가 사회 곳곳에서 나눔과 배려를 실천하고 묵묵히 헌신해온 숨은 공로자들을 국민들로부터 직접 추천 받아 포상하는 제도다.
 
2002년 ‘발굴포상’, 2006년 ‘국민발굴포상’으로 시작해 2011년부터 ‘국민추천포상’으로 정례화된 국내 최고 권위의 상훈 중 하나다.
 
대통령표창을 수상한 조웅래 회장은 관할 지자체와 행정안전부의 현지조사 등 철저하고 엄격한 공적사실 확인 및 국민추천포상심사위원회의 공정한 심사과정을 거쳐 수상자로 선발됐다.
 
조 회장은 2006년 계족산 황톳길을 조성한 이후 매해 2000여t의 황토를 조달하며 관리해 연간 100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에코힐링 명소로 만들었다. 매년 이에 드는 비용만 10여억원에 이른다. 또 이곳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도록 2007년부터 무료로 숲속음악회를 개최해 왔다.
 
계족산 황톳길은 2015년부터 2년 단위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최·주관하는 ‘한국관광 100선’에 4회 연속 선정된 대전 최고의 관광자원이 됐다. 
 
또 찾아가는 힐링음악회 ‘뻔뻔(funfun)한 클래식’을 통해 문화소외계층 및 지역을 찾아 매년 130회 이상의 무료 음악회를 진행했다. 대전 최우수축제로 지정된 계족산맨발축제, 이색 새해맞이 행사로 유명한 대전맨몸마라톤대회를 주최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관광산업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도 인정받았다. 
 
2019년부터는 이 회사가 생산하는 ‘이제우린’소주 판매 수익금을 적립해 대전·세종·충남 각 지역의 인재육성을 돕는 ‘지역사랑 장학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지난 첫해 지급한 장학금만 3억 8백여 만원에 달한다. 맥키스컴퍼니는 10년간 총 40억원을 목표로 장학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이밖에 조 회장이 재능기부로 실시하는 고3 대상 힐링멘토 프로그램을 비롯해 ▲대전방문의해 홍보대사 ▲소주병 보조라벨 공익캠페인 홍보 ▲폭염대비 살수차지원 ▲자사운영 복합문화공간 미술작품 무료전시 ▲수해복구현장 봉사활동 등 사회, 문화, 경제, 교육 등 다방면에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왔다.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은 “사람과 사람사이라는 경영철학을 확립하고 공유가치창출(CSV)을 위해 2006년부터 꾸준히 추진해온 일들을 지역사회에서 인정해 준 것 같아 무엇보다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가치를 높이고 지역민들의 행복을 위해 더 노력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
 
맥키스컴퍼니 : 이을 맥(脈)과 영어 키스(kiss)를 합친 선양의 새 이름으로 사람과 사람 사이를 즐겁게 이어주는 일을 하는 회사라는 의미를 지닌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임정재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