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영동 아니유”… 충북 영동군, 명칭 사용 공문까지 발송

윤교근 | sample@example.com | 입력 2021-03-04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2일 충북 영동군이 강원도 영동지역과 명칭 혼동으로 인한 명확한 명칭 사용 협조공문을 각 언론사에 보냈다. 영동군 제공
충북 영동군이 강원도 영동지방과 명칭 혼선을 빚자 급기야 협조공문까지 보내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3일 영동군에 따르면 전날 ‘충북 영동군’ 사용 협조라는 공문을 각 언론사에 보냈다. 공문에는 “충북 자치단체 영동(永同)과 강원도 백두대간 동쪽 지역을 말하는 영동(嶺東)을 영동으로 혼용해 혼란이 일고 있다”고 적혀있다. 영동군은 현재 사용하는 영동을 충북 영동군과 강원도 영동지방으로 구분하여 사용해 달라고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3·1절 연휴 마지막 날인 1일 오후부터 강원도 영동지방에 폭설이 내리면서 영동군에 폭설이 내린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을 정도다. 특히 여름철이면 일기예보에서 영동지방에 폭우가 온다는 예보에 지역 청소년들은 영동군 날씨를 검색하기도 한다.
 
최근엔 8300억원 규모의 국책사업인 영동군 양수발전소 유치를 놓고도 논란이 일었다. 양수발전소는 심야 등의 화력 원자력 발전소의 잉여 전력을 이용해 물을 하부저수지에서 상부저수지로 양수하여 위치에너지로 저장하고 그 저수를 이용하여 일종의 전력 피크 시에 발전하는 수력발전소다. 이에 내륙인 충북 영동군의 양수발전소 유치를 물이 많은 강원도 영동지역으로 오인하는 경우도 있었다.
 
영동군의 하소연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포털사이트에 영동만을 검색하면 강원도 영동지역이 검색되기 일쑤다. 지난해 5월 강원 고성군 산불로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가 강원도 영동지역을 산불재난 국가 위기 경보를 ‘심각’으로 발령했다. 지난달 23일 충북 영동군 매곡면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얼핏 들으면 같은 영동으로도 들리고 헷갈린다.
 
충북 영동군은 충북의 남단에 845㎢의 면적이다. 경북, 전북과 맞닿고 포도와 곶감 등 과일이 유명하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영동군 인구는 4만7000여명이다. 2011년 5만을 넘었던 인구가 2018년 4만9700여명에서 계속 줄고 있다. 연령대는 60대가 가장 많고 50~75세 분포가 많다.
 
영동군 관계자는 “성인들의 경우 충북 영동군과 강원도 영동지방에 대해 확실히 알고 있지만, 일부 청소년들은 두 지역을 혼동하는 사례가 있다”며 “영동군에서 지역을 홍보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전개하고 있는데 명칭으로 혼선을 빚을 때마다 확실한 명칭을 불러주길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고 말했다.
 
영동=윤교근 기자 segeyu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교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