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과 북이 함께 하는 통일공감 아카데미’ 27일 서울서 개최

권구성 | ks@segye.com | 입력 2021-10-28 11:02:1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지난 27일 서울 마포구 도원빌딩에서 열린 ‘남과 북이 함께 하는 통일공감 아카데미’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신인선 천주평화연합 서울·인천지구 부회장, 조형국 THINK TANK 2022 정책연구원 사무총장, 주명화 금강학교장, 김학영 남북통일운동국민연합 서울시회장.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해 담론을 형성하고 의지를 다지는 자리가 마련됐다. 
 
남북통일운동국민연합(회장 송광석)은 지난 27일 서울 마포구 도원빌딩에서 ‘남과 북이 함께 하는 통일공감 아카데미’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통일공감 아카데미는 지난 18일부터 11월5일까지 전국 15개 시·도에서 순차적으로 열린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향후 남북통일 방향성과 지속 가능한 남북통일 운동’을 주제로 민간단체의 통일운동이 지니는 의미와 해법을 제시했다. 조형국 THINK TANK 2022 정책연구원 사무총장은 주제강연에서 “남북한 격차를 최소화하고 통일편익을 위해서 민간 차원의 남북 경제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통일정책이 정권의 독점이 아니라 국민적 합의와 남과 북의 신뢰를 바탕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명화 금강학교장은 “남북한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문제는 정부 못지않게 민간부문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분단의 고착화로 인한 남북의 차이를 차별이 아닌 현실로 이해하면서 마음을 열고 함께 노력해야 평화가 정착되고 통일을 앞당길 수 있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송광석 남북통일운동국민연합 회장은 격려사를 통해 “올해는 문선명 총재께서 김일성 주석과 단독회담을 가진지 30주년이 되는 해”라며 “이 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의 물꼬를 튼 만큼 분단시대를 마감하고 국민의 통일 의지를 결집시켜 국민이 중심이 되는 통일시대를 열어나가자”고 말했다.
 
신인선 천주평화연합 서울·인천지구 부회장은 축사를 통해 “한반도 평화통일은 우리의 역사적 사명”이라며 “통일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국민들이 마음이 아닌 직접 실천하는 모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통일공감 아카데미는 통일교육협의회 지원 사업으로, 매년 대학교수와 언론인, 지자체장, 탈북강사 등 각계각층의 통일전문가들이 나서서 남북관계 개선 및 교류 방안 등을 심도 있게 모색한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권구성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