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신규 확진 첫 200명대… 일일 발생 역대 최다

강은선 | groove@segye.com | 입력 2022-01-25 10:55:3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지난 24일 대전시청 남문광장에 설치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대전=뉴스1
대전지역 하루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200명을 넘어섰다.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226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해 12월 7일 185명보다 41명 많은 하루 최다 확진자다. 최근 1주일간에는 총 988명으로, 하루 평균 141.1명꼴이다.
 
전날 확진자들 가운데는 유치원과 어린이집 원아가 다수 포함돼 있다.
 
유성구 A어린이집 원아 1명이 지난 23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이튿날 원아 17명과 교사 5명이 확진됐다.
 
같은 구 B유치원에서도 23일부터 원아 5명과 교사 1명, 원아의 가족 1명이 연쇄 감염됐다.
 
중구에 있는 C유치원에서도 24일 원아 6명과 가족 2명이 더 확진됐다. 22일 이후 누적 확진자는 원아 16명과 가족 2명 등 18명이다.
 
시교육청 직원의 가족 2명도 더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26명으로 늘었다. 교육청 직원 17명과 가족 9명이다.
 
대전지역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39명이 추가돼, 총 581명이 됐다.
 
위중증 환자 전담 병상 46개 가운데 39개가 비어 있다. 12세 이상 시민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91.4%로 집계됐다. 부스터 샷 접종률은 50.6%이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강은선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뉴스댓글 >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