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해경청, 매월 25일 해양오염 안전점검의 날 운영

정기적 방제장비 점검으로 중대재해 예방하고 해양안전문화 확산
김명진 기자 | kim9947@hanmail.net | 입력 2022-06-22 17:47:5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해경이 방제장비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사진=서해지방해양경찰청)

 

[세계로컬타임즈 김명진 기자]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이 매월 25일을 ‘해양오염 안전점검의 날’로 지정·운영한다.


해양오염 안전점검의 날은 방제장비·자재와 시설 등을 점검해 해양오염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해양안전문화를 확산시키고자 추진됐다.

이는 오염현장에서 유회수기, 크레인 등의 중장비 사용 빈도가 높은 데다 복잡한 방제작업으로 중대재해 발생이 우려돼 평소 장비점검과 안전교육을 통한 사고 대비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서해해경청과 소속 해양경찰서는 앞으로 매달 25일 해양오염 안전점검의 날에 방제장비 및 자재와 방제함정 탑재장비 등을 점검하고, 중대재해 예방교육을 실시한다.

서해해경청 해양오염방제과 관계자는 “해양오염 안전점검의 날을 운영해 정기적으로 방제장비를 점검하고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신속한 방제조치와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명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뉴스댓글 >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